top of page
  • hyosarangus

효사랑을 생각하며...(이명재 장로)

세월이 유수같다고 하죠.

산의 상류에서 발원해 질풍노도 급류도 한 때 일 뿐 점차 내려오며 굽이굽이

유순해지며 마침내 바다로 흘러갑니다.


우리네 인생도 마찬가지로 가슴 졸이며 격동의 시절을 보내며 숱한 시행착오와

모난 점을 가다듬어 점차 원숙해지며 시니어가 됩니다.


지난 6월에 첫 직장 31년, 두번째 직장 5년을 끝으로 은퇴하고 안식년을 시작했지요.

두 달도 못 가서 멘탈이 무너지고 삶의 원동력을 상실하고 무기력하게 표류하는 난파선 같은 자신이 싫었습니다.


열심히 일했고 Full Retirement Age가 되어 자유의 몸이 되었지만 자유롭지가 않았어요.

나름 자기 관리를 하며 일상의 루틴을 만들어 나가려 했지만 별 진전이 없던 중에 신문을

보고 효사랑에 등록하게 됐습니다.


김영찬 목사님하면 "정체성"을 일깨우는 분. 나의 정체성이 무엇인가 생각해봅니다.

인간은 영원에서 와서 나그네로 잠깐 있다가 다시 영원으로 가는 자.


내가 해야할 일, 내가 가야 할 길, 내가 있어야 할 때에 내가 있어야 할 곳에 있고

이 땅에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이루며 열정적으로 살다가는 것.

무명용사라도 좋소.

Recent Posts

See All

2023효사랑 가을학기 멕시코 선교 여행을 마치고...(이선순 집사)

우선 저희들을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또한 이번 선교를 위하여 수고하시고 이끌어 주신 김영찬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먼 길을 오가는 차량을 운전하시고 안전하게 저희들을 도와주신 신인철목사님, 이명재장로님,최동명집사님께 감사 드립니다. 물건을 내리고 옮기는 모든 것을 도와주신 장길성 집사님, 오사무상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길이 주님의 은혜였음을...(이영숙 권사)

저는 이번 가을학기에 등록한 이영숙 권사(오렌지 한인교회)입니다. 선교라는 단어앞에 작아지는 저의 모습이 느껴집니다. 바쁘게 살아온 이민생활에서 처음으로 가져보는 시간들이라... 약간은 설레는 마음(?)이 부족한 것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애써 기도하는 마음으로 도착한 멕시코 엔세나다 1박2일의 선교시간이었습니다. 가는 곳마다 우리 김영찬 목사님의 생명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