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osarangus

효사랑에 입학하며...(이 선순 집사)

저는 요즘 비슷한 동년배 분들과 열심히 효사랑 학교에 출석하며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는 두 손주를 할머니 입니다. 우리 모든 부모들이 그러하듯 저도 이 미국 땅에서 자식들 기르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제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온 것 같습니다. 자녀들이 장성하여 제 곁을 떠난 후에 언제 부터인지 모든일에 재미를 잃고 헤매이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 했습니다.

나름 여행도 많이 다니고 하였지만 삶의 의미를 잃었습니다.


교회도 가기싫고 모든것이 귀찮아졌습니다. 누군가 빈둥지 증후군을 앓고 있는것 같다고 하더군요. 의욕을 잃으니 입맛도없고 잠도 안오고 하루하루 의미없이 보내니 몸이 아프기 시작했어요. 어떤 분은 제가 편해서 복에 겨워 그런다고요, 하지만 저는 무척 힘들었어요.


그러다 문득 그전에 효사랑에 대해 들은 기억이 났습니다.

혼자서 잘 모르는 낮선곳에 가지 않는데 효사랑 스케쥴을 알아내어 망설였지만 달려갔습니다. 원래 알고 지내던 목사님과 사모님께서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결론은 지금 너무 행복합니다. 늘 배우고 싶다고 생각만 했지 실천에 옮기지 못한 그림 그리기, 하모니카, 합창 등등 여러 과목이 있어 배우게 되면서

요즘 제 눈이 초롱초롱해진것 같아요.


효사랑에 다니며 가기 싫던 교회도 자연스럽게 다시 다니기 시작하고 하기 싫던 성경 공부도 재미있습니다. 한 주에 몇번씩 드리는 에배도 너무 좋아요. 주님께서 저를 그곳으로 보내주신 것 같아요. 그 옛날 주님을 사모하던 마음을 조금씩 저에게 주시고 계십니다.


아직 주님 보시기에 부족한 것들이 많지만 존경 받는 어르신으로 살려고 노력하겠습니다.

저희들을 위하여 수고하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존경과 사랑을 담아 부족하지만 이글을 바칩니다. 모이자, 배우자, 본을 보이자 얍! 멋진 구호입니다.

Recent Posts

See All

2023효사랑 가을학기 멕시코 선교 여행을 마치고...(이선순 집사)

우선 저희들을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또한 이번 선교를 위하여 수고하시고 이끌어 주신 김영찬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먼 길을 오가는 차량을 운전하시고 안전하게 저희들을 도와주신 신인철목사님, 이명재장로님,최동명집사님께 감사 드립니다. 물건을 내리고 옮기는 모든 것을 도와주신 장길성 집사님, 오사무상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길이 주님의 은혜였음을...(이영숙 권사)

저는 이번 가을학기에 등록한 이영숙 권사(오렌지 한인교회)입니다. 선교라는 단어앞에 작아지는 저의 모습이 느껴집니다. 바쁘게 살아온 이민생활에서 처음으로 가져보는 시간들이라... 약간은 설레는 마음(?)이 부족한 것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애써 기도하는 마음으로 도착한 멕시코 엔세나다 1박2일의 선교시간이었습니다. 가는 곳마다 우리 김영찬 목사님의 생명을

Comentários


bottom of page